스포츠 ] 뜨거워지는 세인트루이스 선발 경쟁, 김광현 27일 시범경기 마이애미전 선발 시험대

선발로서 경쟁력을 증명할 찬스를 잡았다. 미국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첫 등판에서 자신의 별명대로 ‘KK’로 시작한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이번에는 선발투수로 나선다.

세인트루이스 지역 일간지 ‘세인트루이스 포스트 디스패치’는 25일 “김광현이 27일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한다”고 전했다. 마이애미에는 트레이 힐만 전 SK 감독이 1루 코치를 맡고 있어 메이저리그에서 재회하는 사제대결로도 시선을 끈다.

지난 겨울 세인트루이스와 계약한 김광현은 지난 23일 뉴욕 메츠를 상대로 메이저리그 마운드를 처음으로 밟았다. 첫 인상이 좋았다. 김광현은 1이닝 동안 안타없이 두 타자를 삼진 처리하며 강렬한 인상을 심어줬다. 주무기 슬라이더의 위력도 증명했다.

김광현은 계약할 때만 해도 불펜 자원으로 평가받았으나, 스프링캠프를 통해 선발 진입의 반전을 꿈꾼다. 세인트루이스는 선발 자원인 마일스 마이컬러스가 팔꿈치 부상으로 이탈하면서 선발 두 자리를 채워야 하는 상황이다. 김광현은 그 빈자리를 노린다.

마침 두 번째 등판이 선발로 기회가 주어졌다. 현재 세인트루이스의 4·5선발을 노리는 건 김광현만이 아니다. MLB닷컴은 “세인트루이스는 (붙박이 선발) 잭 플래허티, 다코타 허드슨, 애덤 웨인라이트 등은 이미 시범경기에서 선발 등판했다. 그러나 구단이 신경 쓰는 건 나머지 두 자리를 채울 투수”라며 4·5선발 경쟁에 주목했다.

이날 마이애미와의 시범경기에서도 선발 경쟁 후보인 존 갠트와 라이언 헬슬리가 각각 호투했다. 갠트는 선발로 2이닝 동안 2삼진 1볼넷 1실점했다. 실점은 1회말 선두타자에게 볼넷을 내준 뒤 도루와 견제 실수로 준 점수였다. 갠트는 이후 6타자의 출루를 막고 2이닝을 채웠다. 이어 등판한 헬슬리 역시 2이닝 동안 안타없이 사구 1개만 내주는 완벽투(무실점)를 펼쳤다.

5선발 경쟁에서 가장 앞서 있다는 평가를 받은 카를로스 마르티네스가 지난 24일 경기에서 1.1이닝 4안타 2볼넷 2실점으로 부진했지만, 다른 투수들은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다. 같은 날 등판한 대니얼 폰스더리언도 2이닝을 1안타 무실점의 투구로 호평을 받았다. 이밖에 제네시스 카브레라, 오스틴 곰버, 알렉스 레예스 등도 경쟁자다.

27일 세인트루이스는 두 팀으로 나눠 시범경기를 치르는 데, 다른 한 쪽에서 카브레라가 선발 시험대에 오른다. 세인트루이스 마이크 실트 감독은 “우리는 선발 자리를 놓고 13명이 경합 중”이라며 선발 무한경쟁을 예고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